회원가입 취업 업체정보 직거래장터 부동산 중고차 구인구직 뉴스
맛집 관광 숙박 토크링 디카링 유학/이민 환율/금융
|   영화|   연극|   콘서트|   클래식/오페라|   뮤지컬|   국악|   발레/무용|   가족극/아동극|   스포츠/레져|   전시회|   축제/행사
인기키워드   마닐라   tv   필리핀   오하나콘도   한국방송  
영화
연극
콘서트
클래식/오페라
뮤지컬
국악
발레/무용
가족극/아동극
스포츠/레져
전시회
축제/행사
문화안내 마닐라안내 홈 > 문화안내
기생충드라마 | 131분 |
감독봉준호
출연송강호(기택), 이선균(동익), 조여정(연교)
관람등급15세 이상가
홈페이지https://smcinema.com/Schedule?mn=Parasite%20%282019%29
개봉일2019.08.15
제작사
Follow chalsweb on Twitter     Follow chalsweb on Twitter    
영화정보

극과 극의 삶을 사는 두 가족의 만남이 빚어낸 신선한 스토리
 “같이 잘 살면 안 될까요?”
 공생이 어려워진 각박한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
 
 봉준호 감독은 <기생충>에서 전작을 통틀어 최초로 가족 구성원을 부모와 자녀가 다 함께 있는 형태로 설정했다. 또한 봉준호 감독의 작품 중 지금, 여기라는 시공간적 특성이 가장 중요하게 고려된 영화다. 주인공들은 지금 여기, 마치 우리 옆집이나 옆 동네에 살고 있을 것만 같은 두 가족이다. 이 두 가족은 부모와 자녀로 이뤄진 4인 구성이라는 닮은 점도 있지만 그 삶의 형편은 그야말로 극과 극이라 일상에서 만날 일도 엮일 일도 없어 보인다. 그러나 ‘과외 면접’이라는 상황이 주어지면서 두 가족 사이에 연결점이 생기고, 예측 불가능한 만남이 시작된다.
 
 돌이켜보면 봉준호 감독의 영화는 언제나 현시대에 대한 이야기였다. <설국열차>에서는 부와 권력에 따라 서열화된 우리 시대 계급 문제가 보였고, <옥자>에서는 공장식 축산 시대 속에 고통받는 동물들의 문제가 있었다.
 
 그런 그가 <기생충>에 등장시킨 주인공은 도저히 만날 일 없어 보이는 극과 극의 삶의 조건을 가진 ‘두 가족’이다. ‘어설픈 의도’와 ‘몇 번의 우연들’이 겹치며 예측불허의 상황으로 빠져드는 두 가족의 운명은 공생(共生)을 꿈꾸는 것 자체가 점차 공상(空想)이 되어가는 현대 사회의 자화상을 보여준다.
 
 영화 <기생충>에는 악인이 등장하지 않는다는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. 두 가족의 충돌이 매번 예측할 수 없는 사건들을 터트리며 관객들에게 웃음과 슬픔을 선사하지만 <기생충> 인물 그 누구도 악한 의도를 가지고 있지 않다.
 
 우리는 항상 상생 또는 공생을 바란다. 하지만 그것이 쉽지 않다는 것 또한 느낀다. 그것은 개인의 의지나 잘잘못과 무관한 것이 되었다. 봉준호 감독은 현재의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 ‘함께 잘 산다’는 것에 대해 그만의 방식으로 질문을 던진다.

 

이용소감 추천
회사소개     이용약관     개인정보취급방침     고객센터     배너광고